EXWEB Magazine

글보기
제목정직한 경영이란? 2019-12-27 02:45
작성자 Level 10
첨부파일money-2724241_1920.jpg (398.6KB)

정직한 경영이란? 

 

6.25 전쟁 중 한 은행원이 당황하고 있었습니다.

지금 당장 피난을 가야 하는 급박한 상황에서 한 사업가가 대출 받은 돈을 갚겠다고 찾아온 것입니다.


하지만 혼란스러운 전쟁 중에 그 사업가의 대출기록을 찾을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. 

빌린 돈을 갚지 않아도 될 수 있다는 상황에 이 사업가는 대출 기록도 없는 돈을 갚겠다고 하는 것이었습니다.


결국 은행원은 돈을 받고 대출금을 상환했다는 영수증을 작성하여 사업가에게 주었습니다.


전쟁이 끝나고 나라 전체가 국가의 회복과 부흥에 다시 힘쓰고 있을 때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일을 시작하기 위해 은행에 몰려와 대출받기를 원했습니다.


하지만 아직 나라 안팎으로 혼란한 시기여서 은행 대출의 문턱은 매우 높았습니다.

역시 대출을 거절당한 한 사업가가 은행원에게 영수증 한 장을  내밀며 말했습니다.


"다름이 아니라 제가 예전에 이 은행에 대출금을 상환한 적이 있는데 혼란한 전쟁 중에 잘 처리되었는지 궁금하네요."


영수증을 받아본 은행원은 깜짝 놀랐습니다.

그 영수증은 전쟁 중 기록도 찾을 수 없던 대출금을 상환한 사업가의 것으로, 그 정직함은 은행 안팎에서 전설처럼 회자되고 있는 중이었습니다.


그리고 은행장까지 뛰어나와 사업가의 손을 잡으며 말했습니다. 


"당신처럼 정직한 분은 만나 본 적이 없습니다. 이런 신용도를 가진 사람이라면 저희 은행에서 대출을 마다할 이유가 없습니다."


사업가는 융자받은 사업 자금과 은행권의 신용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사업을 펼쳐 나갔습니다.


이렇게 정직한 성품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존경을 받은 사업가는 한국유리공업주식회사의 최태섭(1910~1998) 회장입니다.




신용이란 어떠한 상황에서도 말과 행동을 거짓 없이 바르게 표현하여 다른 이에게 신뢰를 얻는 것입니다.


그래서 정직한 행동으로 실천한 신용은 삶의 결정적인 순간 당신의 발밑을 단단히 받쳐줄 고마운 발판이 되어 줄 것입니다.



# 오늘의 명언

정직을 잃은 자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.

– J. 릴리 –



따뜻한 편지 1413호 (www.onday.or.kr)

댓글
자동등록방지
(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)